대표이미지

2019 Vol.7

차(茶)한잔에 피어오르는 꽃봉오리, 단스튜디오

SUMMER/FALL EDITION

단스튜디오 


‘단스튜디오’ 이경희 작가의 차도구는, 흔히 요즘 많이 유행하고 있는 차분하고 심플한 ‘모던한’ 느낌은 아니다. 하지만 모던함이 모두의 취향을 대변하지는 않는다. 여성스럽고 화려한 외관은 모던함과는 또다른 매력이다. 모란을 모티브로 청화백자 생활식기를 주로 만드는 ‘단스튜디오’의 다관은 역시 ‘부귀, 영화, 성실’을 뜻하는 모란 모양의 뚜껑손잡이가 시그니쳐이다.   

WORDS : 최유미 에디터

PHOTOS : KRAFTS STUDIO

대표이미지